패션2010.10.27 01:13

2010년 홀리데이 북이라길래 보는데 이건 뭐야 하고 홈페이지를 찾아봤다. 그림 그려놓은 모노그램이 몇년 전부터 조금씩 나왔었는데 여전히 반응이 좋은가보다.

 

그림이라는건 꽤 인상이 자극적이라 이미지가 너무 고착화되는 경향이 있지 않나 싶은데 이렇게 보면 또 귀엽다.

 

그렇지만 이런게 더 재밌다. 반짝 반짝. 

 

이런 것도. 우리나라 옛 가구에 붙어있는 경첩의 색과 비슷하다.

 

발상은 좋았는데 곰이 좀 더 귀여웠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오, 저 팔뚝보게나.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