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20 21:04
지방시는 물론 여성복이 훌륭하지만 남성복 라인도 꽤 재미있다. 저번에 잠깐 말했듯이 리카르도 티시의 일그러지고 삐툴어진 세계관을 만천하에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도드라진 프린트에 비해 뭔가 소재가 굉장히 좋아보이게 하는 재주도 좋다. 지방시 2011 FW 남성복 이야기는 아래 포스팅.

fashionboop.com/74

몇 시즌을 로트와일러 프린트를 한참 내보였는데 이번 봄은 좀 다양해졌다. 면 티셔츠를 잔뜩 내놓는 다는 건 점잖은 블레이저도 구입해 함께 입으라는 뜻이 조금은 포함되어 있다. 직접 보면 세상에 이런 면(cotton)이라니 싶을 정도로 부드럽고, 거기에 면 티셔츠가 이런 가격이라니 싶을 정도로 비싸다.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나와도 전혀 손색없을 가격이다.


이번 시즌 작은 테마 중 하나인 Birds of Paradise 중 하나.



 
역시 새들의 천국. 같은 프린트의 버튼 다운 셔츠도 있다. 



 
개와 팬지꽃. 개는 예의 그 로트와일러다. 약간 질리긴 했는데 다시 보니 조금 반갑다.



 
Hairy Woman. 머리 장식이 포인트.



 
Naked Lady. 무슨 기준인지 모르겠는데 위에는 우먼이고 이건 레이디다.



 
Robot and Girl. 이번에는 Girl이다. 자세히 보면 플레이를 하는 거든, 아니면 곤란한 상황에 처해 있든 둘 중 하나인 Bondage 상태다.



 
이건 그냥 Robot. 




이건 좀 작은데 새들의 천국 시리즈 중 일본 한정판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울랄라

    어디서 사나요? 오프라인으로도 살수있을라나 ㅋㅋ

    2012.03.24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렇게 좋은 옷은 매장 가서 구입해야죠. 지방시 남성복 매장은 따로 없고 분더샵맨이나 스페이스M 같은 데 들어와있을겁니다.

      2012.03.24 14: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