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2012.02.09 20:53

Dehen 이야기를 언젠가 포스팅한 적이 있는 거 같은데 못 찾겠다. 여튼 Dehen은 오레곤 주 포틀랜드에서 1920년부터 옷을 만들어 팔고 있다는 아메리칸 캐주얼 브랜드다.

 

크게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는데 하나는 치어리더용 옷을 만드는 데헨 치어 & 댄스(링크), 그리고 Varsity 잠바(야구 잠바)를 만드는 데헨 자켓(링크), 마지막으로 Dehen 1920이다. 이 셋 중에 치어와 자켓은 단체용 주문 제작 같은 걸 주로 하고 있고(가방, 블랭킷 같은 것들도 만든다) Dehen 1920은 당장 가게에 가서 구입해 입을 수 있는 완성품 버전을 내놓고 있다.

 

데헨에서는 1951년부터 야구 잠바를 내놓고 있는데 직원보다 나이가 많은 독일에서 가지고 들어온 큰 기계를 가지고 펜들톤 울렌 밀스의 24온스 울, 아메리칸 들소 가죽 등을 기본 옵션으로 핸드 메이드로 만들고 있다. 1920에서는 이 외에 빈티지 스웨터를 내놓고 있다. 여튼 데헨 치어의 치어 리더용 유니폼 말고 바지는 전혀 만들지 않는 거 같다.

 

데헨 1920 컬렉션은 여기서 볼 수 있다.

https://www.dehen1920.com/collection

 

2012 SS 시즌으로 나온 옷들이 몇가지 포맷 매거진(링크)에 올라왔는데 빈티지 아이비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색의 조합이나 문구 정도 바뀐 거지 딱히 특별한 건 없다. 원래 그렇게 입는 옷이니까.

 

가격은 살짝 비싼 편인데(무늬 없는 게 525불, 패치 붙어있는 게 575불) 가죽도 울도 무척 튼실하고 잘 만들어져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 여튼 이런 종류는 잘 만들어진 걸로 하나 가지고 있으면 딱히 멋 부릴 게 아니더라도 생존해 있는 동안 내내 유용하다.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