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2018.04.26 13:20

발렌티노의 2018 프리 폴 광고 캠페인의 모델은 카이아 거버와 프란 서머스다. 둘 다 라이징 스타라고 할 수 있는데 카이아 거버는 2001년 생이고 프란 서머스는 정확한 연도를 못 찾았는데 작년 10월 보그 인터뷰 기사에서 18세라고 했으니(링크) 아무튼 메인 모델이 둘 다 10대고 이 점이 발렌티노가 지금 가고 있는 길에 많은 걸 시사하지 않나 생각된다. 



파충류와 조류가 나온다는 점, 사진에 이것저것 복잡하게 들어있어서 밀도가 높게 보인다는 점 등등이 요즘 광고 캠페인의 추세인 거 같다. 근사하게 차려입은 사람이 옷이 돋보이게 찍혀 있는 사진은 요새 잘나가는 브랜드에서 보기가 좀 어렵다. 파충류와 조류가 인기가 많은 건 구찌 때문일텐데 컬러가 낯설고 오묘하기 때문일까? 


어쨌든 지나치게 동어반복인 광고가 아닌가 싶긴 한데... VLTN 적혀 있는 펌프스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발렌티노 프리 폴 컬렉션 프리-오더에도 없다(링크). 나중에 나오는 건가.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