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화2017.09.27 00:53

이 청바지는 보통 내 사이즈에서 마이너스 1이다. 그렇긴 한데 숨 막히고 그런 건 아니고 잠깐 입으면 금새 딱 맞는 정도. 원래 넓은 타입이라 그렇다. 여튼 허리는 그런데 엉덩이에서 비약적으로 커진 다음 허벅지 아래까지 큰 상태로 내려온다. 바람이 불 거나 걷다 보면 너풀너풀 거린다. 그리고 워낙 엉덩이 - 허리 - 무릎 라인이 넓어서 어지간히 입는다고 페이딩 따위가 생기진 않는다. 



그런 게 딱히 문제는 아닌데 이렇게 큰데 앉아 있는 일이 많다 보니까 이렇게 선이 잡혔다. 사실 이것도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겠지만 저기에 꽉 차는 엉덩이를 가진 인간이 있을까 종종 궁금해진다. 참고로 여기(링크)에서 2001이다. 그리고 입고 다니다 보면 얘가 나보다 오래 살 거 같다는 생각도 종종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