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화2017.09.01 00:11

개인화 카테고리에서는 보통 면으로 된 옷이 낡아가는 이야기를 하는데 오늘의 주인공은 폴리에스테르다. 위대한 합성 섬유, 인류의 구원... 꽤 예전에 트랙탑이 모든 걸 해결해 주는 옷이 아닐까 라고 생각하던 시절이 있었고 당시 두 개의 트랙탑을 구입했었다. 언제쯤인지 잘 생각나지는 않는데 이글루스에서 패션 이야기를 하던 시절이다. 어쩌면 프리챌일 지도 모르겠다.



뒤에 까만 색은 나이키의 유벤투스 트랙탑. 폴리에스테르 100%고 앞의 파란 색은 프레드 페리의 J6600이라는 옷으로 코튼 50%, 폴리에스테르 50% 혼방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몸이 크게 변한 건 없고 95가 대략 맞는데 무슨 생각이었는지 나이키는 105, 프레드 페리는 M이다. 일본판이라 M이면 작다... 결국 하나는 (너무) 크고 하나는 작다. 이런 걸 참 오래도 가지고 있고 게다가 정말 열심히 입었다.


사실 프레드 페리의 팔에도 하얀 줄이 있었다. 그게 면인지 특히 가방 닿는 부분이 많이 헐어서 얼마 전 떼어 버렸다. 완전히 제거 하려면 다 뜯어내야 해서 흔적이 남아 있고 게다가 세탁을 했지만 자국이 있기는 한데 그런 거 애초에 상관하지 않고 살지... 아마 나머지 부분은 자외선에 바랜 거라 같아질 일은 없을 거 같다.


어쨌든 면은 주로 자주 움직이는 부분, 마찰이 있는 부분이 닳는다. 그래서 생활의 흔적이 남고 그러므로 개인화라는 카테고리가 좀 더 명확하게 성립한다. 하지만 폴리에스테르는 그런 거 없다. 통으로 빛에 바래가고 어느 순간부터 색이 유물의 냄새를 풍기기 시작한다. 물론 모든 게 다 멀쩡한 건 아니다. 특히 책상에 앉아서 컴퓨터를 두드리면 닿는 팔목 부분이 조금씩 뭉개져 있다. 실로 어떻게 보강을 해볼까 생각 중인데 아직 그 정도는 아닌 거 같다. 


여튼 이 오랜 생명력은 정말 굉장하다. 아무렇게나 입고, 세탁하면 금방 마르고, 그렇게 혹사를 시켜 왔는데도 적어도 무너져 버린 곳은 없다. 버려져도 썩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하지만 더 오래오래 입다가 재활용으로 돌리면 다시 새 옷으로 만들어져 리사이클드 파이버라는 라벨을 달고 세상 어디선가 누군가 입게 되지 않을까. 여튼 함께 지내게 된 옷과 신발들은 여기서 나가는 그 순간까지 책임을 져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nose

    폴리에스터는 대단합니다.
    나이키 드라이핏 라인업 초창기에 파란색 폴리에스터90 면 10 혼방 반팔 티셔츠를 사서
    운동할 때 입고 입고 또 입고 세탁기에 마구 돌리고 또 입고 했는데도
    면 혼방이라 색이 약간 빠졌을 뿐 (그마저도 면처럼 급격하게 빠지진 않았지만)
    거의 7~8년을 여름 동안 입었던 기억이 있어요.

    하지만 결국 목 부분이 너무 닮은 느낌이라 버리긴 했지만요...
    면이 주는 따뜻한 느낌은 없지만 특유의 매끈한 느낌도 감촉이 좋아서 저는 좋아합니다.
    실로 위대한 발명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ㅋ

    2017.09.02 1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