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2017.08.30 15:30

크리스토퍼 르메르가 주도하고 있는 유니클로 U의 세 번째 컬렉션, 2017 FW가 나온다. 10월 6일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유니클로 스포츠 컬렉션 런칭과 이번 가을 시즌 청바지 이노베이션 센터의 첫 번째 제품들(링크)이 이미 나왔고 9월 1일 남성복 컬렉션이 처음으로 포함된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링크), 9월 22일에 예정되어 있는 J.W. 앤더슨과의 콜라보 컬렉션(링크), 일본에서 며칠 전에 나온 마터니티 컬렉션 등등 올해도 유니클로는 쉼 없이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컬렉션 한국 사이트는 여기(링크). 설명을 보면 크리스토퍼 르메르와 파리 R&D팀이 만들었고, 라이프웨어의 미래, 파리 아뜰리에에서 찾아내고 있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옷의 본질 뭐 이런 이야기들이 적혀 있다. 


다양한 여성 코트류(링크), 남성용 모즈 코트(링크)나 헤비온스 티셔츠 같은 것들, 헤비온스 티셔츠(링크) 같은 것들이 눈에 띈다. 하지만 중요한 포인트 중 하나는 니트류다. 컬렉션을 보면 다양한 니트군과 그 활용을 볼 수 있는데 이 이야기는 또 약간 앞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작년에 패스트 리테일링은 시마세이키 제작 클럽(島精機製作所)인가 하는 회사와 합작으로 "이노베이션 팩토리"라는 자회사를 만들었다(링크). 세계적으로 높은 니트 편직 기계 생산 기술을 보유한 시마세이키와 새로운 생산 시스템의 확립, 니트 제품의 공동 개발 및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특히 시마세이키의 홀가먼트(Wholegarments) 기술이 핵심이다. 홀가먼트는 무봉제 니트 생산 방식으로 부분을 만들어 이어 붙이는 게 아니라 그냥 통으로 생산한다. 실밥이 없기 때문에 착용감이 좋고 한벌 용 실만 사용하기 때문에 환경 친화적이라고 한다(링크).



여기에 3D U-Knit라는 이름을 붙였는데 이번 유니클로 U 컬렉션에 포함된 원피스, 스커트, 스웨터 등에 들어가 있다. 유니클로 요새 이노베이션 센터를 아주 여러가지 만들고 있다...



그리고 저번에 청바지 혁신 센터 이야기하면서 왜 릴랙스 - 테이퍼 풍의 바지를 안 내놓고 있는걸까 궁금해 했었는데 이번 U 컬렉션에 포함되어 있다. 다만 주머니도 대각선이고, 동전 주머니를 리벳 없이 위쪽으로 붙인 거 같고(잘 안보인다), 양쪽 봉재선의 더블 니들 체인 스티치, 벨트 루프가 7개 등등으로 상당히 워크웨어 풍이다. 당연히 면 100%이고(!) 게다가 14.5온스라고 하는데 유니클로에서 14.5온스 데님이 나온 적 있었나 싶다. 상당히 재밌는 청바지가 나온 거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kyj

    남자쪽 컬렉션에는 3d기술이 적용된건 없나보네요 저번에 헤비온스 티셔츠 관련글 읽고 하나 사고싶었는데 잘됬네요 그나저나 U는 확실히 좀 더 좋은 베이직을 지향하나 보네요 그리 튀는 스타일은 없네요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도 그렇고 여자 컬렉션에 조금 더 신경쓴 느낌을 받습니다. 혼자만의 생각인가요?)

    2017.08.31 23: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남성복 쪽에는 3D가 없더라고요. 연구소도 차렸으니 앞으로 나오지 않을까요. 전반적으로 U 쪽에 재밌는 게 많은 거 같습니다.

      2017.09.01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2. 2010년대 초반 MIJ 라인으로 14온즈의 데님이 나온적이 있었습니다. 원단은 가이하라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확실치는 않습니다.

    2017.09.02 2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 듣고 찾아보니까 14온스도 있었고 심지어 그린 셀비지 라인 데님도 나온 적이 있었네요. 감사합니다!

      2017.09.02 23:2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