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2017.08.17 14:50

나락으로 떨어져 가다 캐나다의 길단이 인수한(링크) 아메리칸 어패럴이 다시 오픈했다. 8월 14일인가 날짜가 고지되어 있었는데 일단 홈페이지는 얼마 전부터 돌아가기 시작했다(링크). 매장은 없고 홈페이지로만 판매한다.


이전과 거의 똑같지만 바뀐 게 몇 가지 있다. 우선 Ethically Made. 예전에는 아메리칸 메이드를 강조했는데 공장을 온두라스, 아이티 등으로 글로벌 화 시켰기 때문에 그 말을 쓸 수가 없어졌다. 하지만 길단은 또한 OEM이 아니라 직접 공장을 가지고 운영하는 대형 브랜드다. 아메리칸 어패럴도 처음에 공장으로 쓰려고 샀다는 소문이 있었다. 여튼 공장이 거의 아메리카 대륙에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이와 관계가 어떻게 되는 지는 명확하게 모르겠다. 하여간 아메리카 메이드 대신 안티 스웨트샵을 필두로 윤리적 제조를 맨 앞에 내걸었다.


대신 Made in USA라고 붙어 있는 제품을 따로 판다. 뭐 똑같게 생겼는데 사진도 그냥 같이 쓰는 게 아닐까 싶다... 가격만 다른데 후드 류는 10불까지 차이나고 티셔츠는 4불 정도 차이가 난다. 여기(링크)에서 볼 수 있다. 


새로 올라온 제품 모델 사진은 어딘가 투박하고 건전해졌다. 그게 매우 미묘하긴 한데... 여튼 이전에 내놓던 제품을 판매하는 카테고리인 아카이브 제품란에서는 예전 사진을 가지고 홍보를 하고 있다(링크). 밑바닥부터 다시 올라오려고 하고 있는데 과연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가 된다.




이야기가 이렇게만 끝이 났으면 아메리칸 어패럴이 다시 시작하는 구나... 이번엔 잘 해봐라... 였을텐데 이걸로 끝이 아니다. 바로 도브 체니다. 아메리칸 어패럴을 만들었고 그리고 나서 그 모든 걸 망쳤던 도브 체니가 다시 의류 도매업을 시작했다. 심지어 이름이 로스 앤젤레스 어패럴이다! 예전에는 홀세일 홈페이지에만 올라왔는데 이제 홈페이지도 만들었다(링크).



위 사진은 도브 체니가 수십 년 간 해왔다는(홈페이지에 그렇게 적혀 있다) 클래식 오리지널 의류 부분이고 이외에 키즈 카테고리가 있다. 그리고 뉴 이노베이션이라는 게 있다(링크). 위 사진에서 보듯 면 온스 수가 적혀 있는데 뉴 이노베이션에서는 헤비 온스 제품들을 판다. 티셔츠는 6온스, 8온스 후드는 14온스 뭐 그렇다. 역시 전부 미국 제조고 로스 앤젤레스의 사우스 센트럴에 공장이 있고 90년대 초반식 티셔츠 제조 공법으로 만든다고 한다. 굳이 이런 이야기를 적어 놓는 걸 보면 레플리카 팬들에게 뭔가 어필을 해보려는 걸까.


대량 도매 판매 밖에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가격은 모르겠는데 아메리칸 어패럴에서 처럼 잘 풀리면 소매 시장에 등장하지 않을까 싶다. 여기에서도 아메리칸 어패럴에서 해왔던 것과 마찬가지로 우리의 미션이라는 이름으로(링크) LA 현지 공장, 직업 창출, 동종 업계에 비해 높은 임금, 미국 농부와 미국 농장에 대한 서포트, 환경 친화, 쓰레기 감소와 재활용 등등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이 분이 좀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거 같긴 한 게 댓츠 로스앤젤레스(That's Los Angeles)라는 홈페이지도 열었다(링크). 지금은 그냥 로스 앤젤레스에 대한 찬사와 함께 그 동네 사진을 올리고 있다. 



예를 들어 이런 사진... 아직 몇 장 올리진 않았는데 여튼 댓츠 로스 앤젤레스와 로스 앤젤레스 어패럴을 세트로 오픈하면서 뭘 하고 있다. 뭔진 아직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