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18 15:43

트럼프가 파리 기후 협정에서 탈퇴를 하든 말든 이건 해야 할 일이다. 나중에 하면 돈이 더 들고 더 힘들 뿐이다. 여튼 그러기 위해서 환경 오염과 지구 온난화의 당사자 중 하나인 패션 기업들도 여러가지 일을 하고 있다. 그 중에 하나가 서스테이너블 패션이고 또 그 일환으로 새로운 "형태"가 등장한다. 여기서 형태, 디자인이라는 게 좀 중요하다.





나이키 제품 중에 플라이니트(Flyknit)라는 게 있다. 뭐 요새 이런 식으로 생긴 운동화 많이 볼 수 있다. 뭔가 3D 프린터에서 찍어 나온 거 같기도 하고, 우주복 같기도 하다. 




가죽과 쿠션, 밑창 등이 패턴에 따라 잘리고 바느질과 본드로 연결되어 있는 Cut & Sew의 기존 운동화와는 전혀 다르게 생겼다. 사실 플라이니트류의 운동화의 생김새에 아직 익숙하진 않다. 얼마 전 발렌시아가 운동화를 신은 어떤 사람을 봤는데 역시나 양말에 밑창 붙여 놓은 것처럼 생겼다. 



그런데 나이키에 의하면 플라이니트의 경우 배출되는 쓰레기의 양이 기존 방식에 비해 60%나 적다고 한다. 즉 여러 큰 패션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제시한 서스테이너블 패션의 일환 중 하나로 만들어진 거다. 물론 워낙 인기가 좋으니 - 유니크하고 가볍고 편하니까 - 이게 세상에 좋다는 의무감을 굳이 맨 앞에 나열한 필요는 없다. 



여기서 하려는 이야기는 저 말의 실효성 이런 게 아니다. 저런 모습이 다른 의복의 미래가 될 가능성이 높을 거 같다는 거다. 2차 대전 이후 그렇게 바뀌지 않은 농업(코튼)과 축산업(울과 캐시미어), 공장(레이온과 비스코스 - 이게 삼림 파괴랑 관계가 깊다고 한다), 공장(원단 제조, 염색), 또 공장(알루미늄, 아연, 철, 구리 등등 부자재)을 기반으로 하는 옷의 형태는 온난화 방지를 위한 노력 속에서 상당히 다른 형태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 만약에 정말로 바뀐다면 저 운동화의 변화 같은 형태가 아닐까 싶다. 



사실 나이키나 아디다스에서 나오는 저런 류의 뭔가 신기술의 냄새가 나는 제품에 익숙해 지는 게 좋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이대로 흘러가면 Cut and Sew로 만든 옷 마저 부의 상징 처럼 될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물론 나이키 보다는 포에버 21에서 파는 신발에 익숙해 지는 게 더 나을 거라고 생각은 한다. 포에버 21의 신발은 언제 기회가 될 때 매장에서 어떻게 만들어진 걸까 생각해 보며 한 번 쭉 신어보길 권해본다. 뭐 이런 게 당장 찾아올 이야기는 아니고 그러므로 굳이 연습해 볼 필요는 없겠지만.



물론 꼭 저 모습이 딱 미래 라고는 말하기는 어렵고 가장 먼저 내놓는 곳, 그래서 먼저 유행하고 눈에 익숙해 지며 대중화 시킨 곳의 역할이 크긴 하겠지만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