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4.23 01:57

아이폰이 위치 로그를 저장해 놓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걸 확인하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해서 실행해 봤다. 위치 로그를 아이폰 안에 저장해 놓는 건 그려려니 하는데, 이걸 만약 동의 없이 가지고 갔다면 법적인 문제가 있지 않을까 싶다. 사실 내꺼 가지고 가면 뭐 하겠냐 해도 그게 말처럼 간단한 건 아닐 것이다. 오랜 버릇으로 로그가 쌓이는 건 괜히 자리 차지하고 있으니 그것도 탐탁치 않다.

 

어쨋든 이야기를 듣고, 그걸 확인할 방법이 있다는 걸 알았는데 어제 뒤졌을 때는 맥 용 밖에 못찾았는데 윈도우 용도 찾았다.

 

http://huseyint.com/iPhoneTrackerWin/

 

혹시 궁금하다면 위 링크를 따라가 Download에 있는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된다. 닷넷 프레임워크 4.0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면 그것도 설치해야 한다. 그 링크도 위 사이트에 함께 있다.

 

 

 

GPS 로그가 아니기 때문에 물론 그렇게 자세하지는 않다. 기지국 같은 거 기반인지 크게 확대해 봐도 워낙 띄엄 띄엄 일정한 간격으로 찍혀있기 때문에 이것만 가지고 내가 어디있었는지 확인할 수는 없다. 한두번 지나간 도로 같은 건 내가 여기를 지나갔었구나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자료를 가지고 어디다 쓰나 싶어도 범죄 저지르고 도망다니다가, 휴대폰 한 번 쓰고 기지국 정보인가 뭔가 때문에 잡힌 사람을 알고 있다(군대 있을 때 이야기다). 물론 위치가 딱 나와서 잡힌 건 아니고 그 주변의 검문을 강화해 잡힌 걸로 알고 있다.

어쨋든 어떤 중요한 사람의 이 자료를 확보할 수 있다면, 누군가는 유용하게 사용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내가 위키리크스 암호를 풀어 트위터에 소문내면서 도망다니면 FBI나 CIA가 이 자료를 애플에 요구할 지도 모르지. 실질적으로는 이렇게 거창한 건 아니고 광고 뭐 이쪽하고 연관이 크겠지만.

 

 

내 아이폰 안의 로그는 이런 식으로 찍혀 있었다. 서울 쪽에 까맣게 된 건 확대하면 좀 더 자세히 보인다. 오픈 스트리트 맵이라 지도 자체가 그렇게 자세하지도 않고, 찍힌 위치도 그렇게 유의미하진 않다. 대충 이 주변에 내가 있었겠군, 이런 느낌이다. 그리고 집 주변이라고 딱히 더 많이 찍혀있고 그러지도 않는다.

 

아무리 생각해도 간 적이 별로 없는 김포 쪽에도 뭔가 잔뜩 찍혀 있어서(후배 아이폰 것도 봤는데 그것도 마찬가지였다, KT와 관계된 뭔가 있지 않을까 싶다) 어떤 패턴이 숨어있는 건지 정확히는 모르겠다.

 

 

 

올 1월에 강원도 쪽 여행 다녀온 것 때문에 지도 오른쪽에도 우수수 점이 찍혀있다.

 

 

태백에 하루 있었더니 그쪽엔 점이 진하고 크다. 아래에 보면 날짜별로 찍힌 점도 볼 수 있다. 위 캡쳐는 정확히 2010년 12월 31일의 로그다. 사실 이 여행은 대충이지만 트립 저널로 GPS 태깅을 찍어 놓은 것도 부분 부분 가지고 있다. 물론 전반적인 궤적은 일치한다.

 

어쨋든 이렇게 보고 있으니까 나름 재미있다.


신고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멜팝콘

    신기해요. 해보고는 앞으로 착하게? 살아야 할 꺼 같다는 생각이 자꾸 들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좋은 정보 늘 감사합니다.

    2011.04.27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